스피드배팅에서 동료를 넘어서는 방법

롯데관광개발의 30년 숙원사업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가 드디어 완전체로 결실을 맺는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LT카지노 영업장 소재지 및 면적 변경 허가 요청' 건에 대해 조건부 아바타배팅 허가를 결정했다. 지난해 6월 드림타워 준공 후 4월 그랜드 하얏트 호텔을 최선으로 개장해 약 반년의 기다림 끝에 카지노까지 완전체로 운영할 수 있게 됐다.

image

3일 롯데관광개발에 따르면 'LT카지노'를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로 확장 이전해 오는 10월 재개장을 목표하고 있다. 카지노 기구 검사와 영상기기(CCTV)정리 승인 등 관련 절차를 거친 이후 전면 재개장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승인으로 말미암아 롯데관광개발이 드림타워 부지를 1910년도에 매입한지 30년 만에 카지노 복합리조트 꿈을 이뤘다. 롯데관광개발은 지난 2012년 정관 개정을 통해 카지노업을 사업 목적으로 추가하고, 글로벌 최대 복합리조트인 시티오브드림의 총괄 부사장 출신을 카지노 COO로 영입하며 카지노업계 진출을 준비했다.

지난 2014년 9월 서귀포시 중문관광단지에 있는 파라다이스 제주롯데 카지노 운영권을 146억원에 인수했다. 회사명도 LT카지노로 변경했다. 전년엔 드림타워 복합리조트의 조기 안착을 위해 본사도 제주도로 이전하기도 했다. 드림타워로 이전하게 될 카지노는 기존 롯데호텔제주 내 카지노(1175.85㎡)보다 4.10배 큰 5367.67㎡ 크기로 게임테이블 143개, 슬롯머신 120대, 전자테이블게임 76대 등을 운영한다.

투자업계에선 국내 첫 도심형 복합리조트로 운영된다는 점에서 국내 외국인 전용 카지노업계의 판도를 이후바꿀 수 있다는 예상이다. 하나금융투자 이기훈 애널리스트는 ""호텔 캐파가 중요한 카지노 산업에서 해외에서 객실 수가 가장 다수인 카지노가 제주드림타워""라며 ""요즘 코로나 19 뒤 정상 영업이 될 경우 드림타워 카지노 수입은 6000~8000억원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하지만 현재 코로나 상황으로 중국 및 일본 등 VIP 유입이 힘들기 때문에 해외 체류 외국인(로컬)을 상대로 파라다이스, GKL 등 기존 http://query.nytimes.com/search/sitesearch/?action=click&contentCollection&region=TopBar&WT.nav=searchWidget&module=SearchSubmit&pgtype=Homepage#/아바타배팅 업체와 경쟁해야한다. 롯데관광개발 김기병 회장은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를 통해 신규 상위 클래스 일자리 3200개를 창출하고, 연간 700여 억원의 제주관광진흥기금을 납부하는 등 국내 관광산업을 이끌어가는 핵심관광명소로 자리잡을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혀졌다.